펭귄의 여름
이원영
2019-06-19
256
135*195 mm
979-11-85585-69-7 03470
15,000 원

 

★ 2019 우수과학도서

도서구매 사이트
‘펭귄마을’이란 애칭으로 불리는 남극 킹조지 섬의 나레브스키 포인트. 벌써 5년째, 동물행동학자 이원영은 매년 남극의 여름으로 떠나 세종과학기지에 머물며 펭귄마을을 방문하고 있다. 펭귄은 짧은 다리, 불룩한 배, 분홍 발로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 때문에 덤벙거리는 하루를 보낼 것 같지만 사실은 여름 내내 알을 품고 새끼를 키우며 온종일 바다에 나가 먹이를 구해 오는, 성실한 일상을 사는 동물이다. 그 모습에 기어이 반해버린 동물행동학자 이원영은 본업인 연구와 함께 틈틈이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며 부지런히 펭귄의 여름을 기록했다.
 
“내가 꿈꾸기만 했던 로망 속에서라면, 나는 결코 이런 장면을 만나지는 못했을 것이다. 동물행동학자 이원영이 들려주는 이야기 덕분에 펭귄의 여름이 내가 사는 서울의 계절에 스며든다. 멋진 일이다. 이원영 박사님, 우리를 위해 계속 수고 좀 부탁해요.”
_ 김하나(《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저자, 팟캐스트 ‘책읽아웃: 김하나의 측면돌파’ 진행자)
 
 
성실한 여름을 보내는 펭귄과
부지런히 기록하는 동물행동학자가
남극에서 맞닿은 순간들
 
“올해로 5년째, 매년 겨울이면 남극에 간다.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따뜻한 남반구의 여름은 동물들이 번식하는 기간이다. 수천 쌍의 펭귄은 좁은 육지에 빽빽하게 들어차 둥지를 틀고 알을 낳는다. 그 기간 동안 나는 둥지 앞에서 기다리다가 부모 펭귄을 잡아 위치기록계를 부착하거나 새끼가 얼마나 컸는지 무게를 재고 성장치를 측정한다. 내게 남극의 여름은 매일같이 펭귄에게 다가가 궁금증을 해결하려 애쓰는 시간이다.”
_ 본문에서
 
여름이면 북극으로, 겨울이면 남극으로 떠나는 동물행동학자 이원영. 극지연구소 선임 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그는 매년 한 번씩 남쪽의 끝과 북쪽의 끝으로 날아가 그곳에 사는 동물의 행동 생태를 연구한다. 그런 그가 남극에서 부지런히 뒤를 쫓으며 연구하는 동물은 펭귄이다.
12월부터 2월 사이는 남극에도 여름이란 계절이 찾아오는 시기다. 기온이 영상으로 오르는 것만으로 ‘여름’과 ‘따듯하다’라는 말을 쓸 수 있는 곳, 남극에 여름이 오면 젠투펭귄과 턱끈펭귄 5천여 쌍은 킹조지 섬의 ‘나레브스키 포인트’라 불리는 펭귄마을에 모여 부지런히 둥지를 만들고 알을 부화해 새끼를 키운다.
펭귄들이 새끼를 키워내느라 두 달 남짓한 짧은 여름을 압축해서 사는 바로 그 시기에, 이원영은 남극의 킹조지 섬으로 날아가 세종과학기지에 짐을 부리고 매일같이 펭귄마을을 찾는다. ‘올해 번식 상황은 어떨까?’ ‘지금쯤 젠투펭귄의 알은 부화했겠지?’ 남극의 여름을 “매일같이 펭귄에게 다가가 궁금증을 해결하려 애쓰는 시간”이라 말하는 저자는 본업인 연구와 함께 펭귄들과 함께 보낸 43일의 일상을 글과 그림으로 부지런히 기록했다.
 
“그렇게 매일 펭귄을 바라보다가 그만, 펭귄이 너무 좋아졌다.”
 
동물행동학자 이원영은 ‘펭귄 박사’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있다. 평소 현장에서의 과학적 발견을 사람들과 나누는 데 관심이 많아 SNS는 물론 네이버 오디오클립 ‘이원영의 남극 일기’, 팟캐스트 ‘이원영의 새, 동물, 생태 이야기’, 한국일보 ‘이원영의 펭귄 뉴스’ 연재 등으로 극지와 펭귄, 동물과 생태에 대한 이야기를 부지런히 전해왔다.
하지만 이 책에는 ‘펭귄 박사’ 이전에 ‘펭귄 덕후’인 그의 면모가 더욱 짙게 담겨 있다. “커다란 눈, 검은 등에 하얀 배, 분홍 발로 뒤뚱거리며 눈 위를 걷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연구 대상이라는 생각보다는 그저 사랑스러운 남극의 동물로 느껴진다”와 같은 말들 때문일까. 남극행을 위해 칠레 공군기에 오르는 순간부터 출남극 후 다시 도시의 나무와 아스팔트의 냄새를 맡는 순간까지, 저자는 그사이에 보고 듣고 겪고 만나고 느끼고 생각한 대부분의 것들을 기록으로 남겼다.
데이터 수집을 위해 하루 종일 펭귄의 등에 위치기록계를 붙였다가 회수하는 일부터 한 펭귄 가족에게 이름을 지어주고 ‘마음에 든다!’ 하며 기뻐하는 일, 바다에 나갔던 펭귄이 돌아오지 않아 걱정하는 일, 펭귄을 잡다가 날개에 맞아 멍이 든 일, 도둑갈매기에게 잡아먹힌 새끼 펭귄을 보며 연구자의 개입을 고민하는 일, 현재 연구의 기반이 된 업적을 이뤄낸 다른 과학자들을 만나 즐거워하거나, 데이터를 통해 펭귄의 바닷속 이동 경로를 살펴보다 마치 길을 훤히 알고 있다는 듯이 일정한 경로에 감탄하는 일 등 남극에서의 일상이 세세히 담겼다.
펭귄의 성장을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보고 싶어 이 책을 썼다는 저자의 진심이 글과 그림으로 우리에게 고스란히 전해진다. 동물을 향한 애정과 그들과의 공존을 고민하는 한 연구자의 기록이 아주 먼 극지의 동물을 새롭게, 그리고 아주 가까이서 바라볼 수 있게 한다.
 
우리는 결국 다른 존재를 사랑하는 방법을 알게 된다
 
“이 책은 남극에서 지낸 하루하루를 기록한 이야기지만, 동시에 펭귄이 성장해가는 과정을 담은 관찰일기이기도 하다. 펭귄이 알을 깨고 나와 혼자 살 수 있을 때까지 성장하는 모습을 처음부터 지켜보고 싶었다.”
_ 본문에서
 
저자는 어릴 적 좋아하는 곤충을 채집하고 재미 삼아 키워보려 했다가 며칠을 버티지 못하고 금방 죽어나가는 모습에 자신의 애정이 잔인함이었음을 깨달았다. 그 후로 표현의 방식을 ‘채집’에서 ‘바라보기’로 전환해, ‘바라보기’로 동물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는 일을 업으로 삼는 동물행동학자가 되었다.
이 책은 남극세종과학기지에서의 생활과 펭귄의 생물·생태학적 특징(수면, 잠수 깊이와 시간, 번식과 성장, 취식지, 깃갈이 등)을 다양하게 이야기하지만, 결국은 한 인간이 다른 존재를 사랑하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귀여운 생김새 때문에 너무나 쉽게 유희의 대상으로 여겨지는 펭귄. 그러나 펭귄은 사실 남극 생태계의 상위 포식자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동물이다. 인류에게 언제나 신비로운 장소인 남극과 매년 여름 한곳에 모여 번식을 이어가는 5천여 쌍의 펭귄을 관찰하는 과학자의 이야기는 우리에게 펭귄과 극지에 대한 지식은 물론 동물과 함께 지구에 공존하는 한 생물종으로서의 인간을 돌아보게 한다. 동물행동학자 이원영의 이야기가 저 멀리 남극, 펭귄의 여름을 당신의 곁으로 불러들인다.